전라북도지사 송하진

아름다운 山河 웅비하는생명의 삶터, 천년 전북!

송하진, 이런사람입니다.

저서

홈 > 송하진, 이런사람입니다. > 저서

송하진이 그리는 화이부동 세상 『화이부동(和而不同)』

송하진이 그리는 화이부동 세상 『화이부동(和而不同)』
출판일 2013.12.27.
출판사 열린박물관

2006년에 이어 2010년 전주시장에 재선되어 33년간 행정가의 길을 걸어온 송하진의 삶의 여정을 돌아볼 수 있는 책이다. 저자가 "어디에 가도 항상 평온한 마음으로 따뜻한 눈빛 나누며 아무 얘기나 즐겁게 나누고, 돌아와 누운 자리에서도 포근히 잠들 수 있는 그런 나라였으면 좋겠다"고 말한 것처럼, 조화로운 화합이라는 장을 펼쳐놓는다.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

[시집] 느티나무는 힘이 세다

[시집] 느티나무는 힘이 세다
출판일 2010.12.20.
출판사 신아출판사

솟아나고 뻗어나갔으면 좋겠습니다.
그리하여, 옛것들과 새것들이 잘 어울리는 날이 쉬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화이부동(和而不同)과 법고창신(法古創新)이란 성어(成語)가 머릿속을 맴돈 지 오래되었습니다.
딴엔 적토성산(積土成山)의 날을 애타게 기다리고 있기 때문입니다.
얼굴 붉히며 두 번째 시집을 내놓습니다.

부끄러워도 그냥 성큼성큼 걸어가겠습니다.
제가 하는 일의 근원과 까닭을 찾는 일이기 때문입니다.

정책 성공과 실패의 대위법

정책 성공과 실패의 대위법
출판일 2006.02.25.
출판사 나남

성공한 정책과 실패한 정책은 어떻게 판가름 나는가? 그 성패의 기준은 어떻게 잡아야 할 것인가에 대한 하나의 제안서라 할 수 있는 이 책은 정책의 성패를 가늠할 수 있는 기준을 음악의 ‘대위법’을 끌어들여 비유적으로 탐색하고 있다. 종국적으로 정책의 성패에 대한 판단은―단순히 목표달성의 여부가 아니라―다른 정책들과의 관계 속에서, 그리고 시간적인 관점에서 조화로운 이해를 필요로 한다는 것이 이 책이 전하는 메시지의 핵이다. 물론 구체적인 사례를 통해 분석하는 것도 빠트리지 않았다.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

[시집] 모악에 머물다

[시집] 모악에 머물다
출판일 2006.01.01.
출판사 두인

속살 보이려니 부끄럽습니다.
살아야 할 이유만큼이나 시를 써야 할 이유도 많았습니다.
제 마음으로 쓴 시가 이제 홀로 제 삶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떨리는 손길로 세상과 맞닥뜨리는 시를 다시 한번 어루만져 봅니다.

아버지께서는 솜같이 부드러우나 쇠 같은 강인함이 있어야 한다고 하셨습니다.(線中有鐵)
어둠 가운데 촛불이 되어야 한다고도 하셨습니다.(暗中有燭)
제 삶과 시는 과연 그러한지 자문해 봅니다.

행정하는 사람이 무슨 시냐고 웃으신다면 제 목소리로 노래하지 못한 탓일 터이고 글과 말과 행동이 하나처럼 여겨진다면 저의 어제와 오늘 그리고 내일을 믿어주시는 많은 분들의 덕일 것입니다.
사랑해야 할 것들이 너무 많습니다. 갚아야 할 은혜도 한이 없습니다.
시가 사랑과 은혜의 결실이라면 저는 행복한 사람입니다.
거친 땅에 입 맞추고 늙은 나무에 인사하고 하늘의 별도 세어봅니다.
거리를 거닐고 이웃과 웃음 나누고 버스도 타보고 시장바닥에 앉아도 봅니다.
시가 오늘의 이야기라면 저에게는 앞으로 가야할 길이 참 많이 남았습니다.
그리움에 시(詩) 한 편 움켜쥐고 모든 이의 행복을 위해 따뜻이 살겠습니다.